뉴스

[속보]황선홍호, 바레인에 3-0 완승… 조별리그 ‘전승’ 16강행

24일(현지시간) 중국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E조 대한민국 대 바레인 경기, 3대0으로 바레인을 꺾은 한국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3.09.24. 진화=뉴시스24일(현지시간) 중국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E조 대한민국 대 바레인 경기, 3대0으로 바레인을 꺾은 한국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3.09.24. 진화=뉴시스

대회 3연패의 ‘키 플레이어’로 꼽히는 이강인이 출전한 한국 24세 이하(U-24) 축구 대표팀이 바레인을 격파하고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기록했다. 3경기 16골에 무실점이다.

우리 대표팀은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한 E조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 후반 이한범, 백승호, 고영준의 연속골이 터졌고, 대표팀은 바레인에 3-0 승리를 거뒀다.

앞서 황선홍호는 지난 19일 1차전에서 쿠웨이트를 9-0, 21일 2차전에선 태국을 4-0으로 대파했다. 대표팀은 기세를 몰아 이날까지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우리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오는 27일 오후 8시30분 같은 장소에서 F조 2위 키르기스스탄과 16강 맞대결을 벌인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