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석연찮은 판정 유도였지만…이하림, 값진 은메달

유도 석연찮은 판정 잡음이 계속 됐지만

대만 양융웨이 만나 이번 대회 2번째 은

남자 유도 이하림(한국마사회)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한국 대표팀의 대회 두 번째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하림은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0㎏이하급 결승전에서 양융웨이(대만)를 만나 값진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한국에 석연찮은 판정 등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유력 금메달 후보였던 남자 66㎏ 이하급 안바울(남양주시청)이 다나카 료마(일본)를 상대한 준결승전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패배했다.

여자 48㎏급 이하 이혜경도 아비바 아부자키노바(카자흐스탄)을 만난 4강전에서 판정에 눈물을 흘렸다.

메달 싹슬이를 꾀했던 한국이지만 유도 종목에 출전한 4명 중 이하림만 삼사딘 마그잔(카자흐스탄)을 연장 끝에 업어치기 한판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어렵게 결승에 오른 이하림은 양융웨이를 상대로 흔들림 없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두 선수 모두 팽팽하게 싸웠다.

다만 마지막이 아쉬웠다. 이하림은 경기 막바지 양융웨이에게 업어치기를 허용, 절반을 내줬다.

이후 이하림이 총공세를 펼쳤지만 점수를 따기에는 시간이 부족했고, 값진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앞서 여자 근대 5종의 김선우가 은메달을 전하며 한국 대표팀에 첫 메달을 안긴 바 있다.

첫 금메달의 예상 종목으로 꼽혔던 유도에서 금빛 소식이 전해지진 않았으나, 태권도 품새 대표팀의 강완진(홍천군청)이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소식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