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月 6만5000원 무제한 교통카드’ 갈등… 경기-인천 “일방적” 오세훈 “의지 있으면 가능”

경기-인천 “수도권 문제 협의를”

서울 “단계적으로 지역 늘릴 것”

한 달 6만5000원에 서울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를 두고 수도권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는 일단 서울만 적용한 뒤 단계적으로 지역을 늘리겠다는 입장이지만 경기도와 인천시는 “협의 없는 일방적 발표”라며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11일 월 6만5000원에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를 내년 초부터 시범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이 카드를 이용하면 기본요금이 다른 신분당선을 제외하고 지하철 1∼9호선과 경의중앙선, 분당선 등을 제한없이 탈 수 있다. 서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물론이고 공공 자전거 ‘따릉이’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약 50만 명의 시민이 1인당 연간 평균 34만 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경기와 인천에서 대중교통을 탈 때는 카드를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지하철은 서울에서 타고 경기·인천에서 내릴 때만 이용할 수 있고,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탈 때는 쓸 수 없다. 경기·인천에서 버스를 탈 때도 이용할 수 없다.

경기도는 “2600만 명이 이용하는 수도권 대중교통 문제를 사전 협의 없이 서울시 단독으로 일방 추진하는 것에 분명한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인천시도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일방적 발표에는 유감이다. 사업계획조차 공유받지 못한 상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CBS 라디오에 나와 “지금이라도 동참한다고 하면 내년 1월 시범사업에 동참할 수 있다. 인천시, 경기도의 의지와 능력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