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살면서 한번 볼까 말까…토성과 함께 뜨는 31일 슈퍼블루문

오는 31일 밤 뜨는 슈퍼 블루문…2009년 이후 처음

“행성과 함께 볼 수 있는 기회는 처음이자 마지막”

서울선 오후 7시29분~익일 오전 7시1분 볼 수 있어

오는 31일 밤하늘에 뜨는 달은 어쩌면 살면서 볼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 광경을 선사할지도 모른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이번에 뜨는 보름달이 지난 2일에 이어 8월 중 두 번째로 뜨는 블루문이며 그 중 드물게 관측되는 슈퍼 블루문이 될 것이라 전했다.

슈퍼 블루문은 달이 공전 궤도에서 지구와 가장 가까운 지점에 도달할 때 관측할 수 있는 슈퍼문과 같은 달 안에 두 번째로 뜨는 보름달을 가리키는 블루문을 합친 단어이다.

천문학아일랜드(Astronomy Ireland)에 따르면 슈퍼 블루문은 2009년 이후 뜨지 않았으며 이번 슈퍼 블루문이 지나면 2037년 1월31일까지 다시 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09년 이후 168번의 보름달이 뜨고 난 뒤에야 뜨는 슈퍼 블루문이다.

천문학아일랜드의 데이비드 무어는 “31일 밤에는 토성도 달 바로 위에 있을 것”이라며 “이것은 2009년에도 일어나지 않았고 2037년에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그는 “슈퍼 블루문 근처에 밝은 행성이 함께 있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며 아마도 일생에 한 번 또는 아예 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31일에 뜨는 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이유는 달과 지구의 거리가 평소보다 가까워지기 때문이다. 이날 달과 지구의 거리는 약 35만7431㎞로 평균 거리인 38만4400㎞보다 약 2만7000㎞ 더 가까워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슈퍼 블루문은 서울을 기준으로 31일 오후 7시29분에 떠서 다음 날 오전 7시1분에 진다. 이중 달이 가장 둥근 시간은 오후 10시36분이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