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9·9절’ 심야 열병식 진행…0시 기해 본행사 시작

북한이 9일 오전 0시를 기해 제75주년 정권 수립 기념일(9·9절) ‘심야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평양 김일성광장 일대에서 전날 오후 늦게 식전행사를 연데 이어 오전 0시20분 열병식 본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10일 열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7차 확대회의에서 ‘9·9절’에 ‘민간무력 열병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북한의 올해 열병식 개최는 지난 2월8일 75주년 건군절(조선인민군 창건일) 열병식과 7월27일 73주년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통일부는 “북한이 1년에 3번이나 열병식을 개최하는 건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그만큼 북한 내부적으로 체제 결속이 필요하다는 걸 방증해준다”고 평했다.

중국 당국은 전날 류궈중(劉國中) 부총리가 이끄는 대표단을 이번 행사에 파견했다. 류 부총리는 8일 오전 항공편으로 베이징을 출발해 평양에 도착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