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서 발견된 시신은 대전 실종 여성

부산해양경찰서 전경(부산해경서 제공)

부산해양경찰서 전경(부산해경서 제공)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발견된 시신이 대전에서 실종된 4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

23일 오후 부산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57분쯤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이 여성은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심폐소생술(CPR) 등 현장에서 응급처치한 뒤 병원에 이송했으나 이 여성은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이 여성의 신원과 해수욕장을 방문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던 중 신분증 등을 통해 지난 21일 대전에서 실종된 여성인 사실을 확인했다.

해경은 이 여성이 부산에 오게 된 경위와 어떻게 사망에 이르렀는지 등을 조사 중인 가운데 현재까지는 익사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부산=뉴스1)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