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수영강서 숨진채 발견

부산 온천천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된 50대 여성이 사흘 만에 숨진채 발견됐다.

23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15분께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앞 수영강에서 실종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은 시신을 인양한 뒤 신원이 A씨로 확인되자 모든 수색을 종료했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5시 48분께 금정구 부산도시철도 1호선 온천장역 인근 온천천 산책로에서 폭우로 인해 불어난 물에 고립된 A씨가 기둥을 붙잡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 구조작업을 준비하던 중 A씨는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사고 당일 온천장역 부근 온천천의 수위는 오후 5시 20분 0.43~0.49m였지만, 신고 접수 시간인 오후 5시 48분에는 1.25m로, A씨가 물살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되는 시간인 오후 6시 1분에는 수위가 1.83m에 달했다.

A씨가 실종되자 소방 등을 실종 장소로부터 수영강 바다합류 지점까지 5.3㎞구간에 걸쳐 수색작업을 벌였다.

[부산=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