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모한테 배웠냐”…전기차 충전칸 ‘알박기’ 신고하니 들은말 [e글e글]

전기차 충전기를 사용하지도 않으면서 장시간 아파트 전기차 충전 자리에 차를 세워 두는 민폐 차량을 신고했다 해당 차주로부터 모욕을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안전신문고 신고 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안전신문고에 괜히 신고를 한 것 같다”며 최근 벌어진 일을 공개했다. A 씨가 사는 아파트의 주차장은 다소 넉넉한 편이라고 한다. 그런데 한 입주민 B 씨는 자주 자신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을 전기차 충전 구역에 ‘알박기’ 형태로 장시간 주차했다. 이에 A 씨는 안전신문고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B 씨 차량을 몇 차례 신고했다. 완속 충전기에서 14시간 이상 차를 세워둘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될 수 있다. A 씨는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총 7건 신고했고 이 중 5건이 수용됐다. 하지만 B 씨의 주차 방식은 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A 씨도 밤에 꼭 충전해야만 하는 일이 생겼지만, 대기 상태로 충전용 선만 연결된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