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복지 사각지대 놓인 결식우려 아동에게 든든한 지원군 역할”

[행복 나눔]행복얼라이언스 ‘행복두끼 프로젝트’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3’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협력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제공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3’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협력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제공

“지방정부에 먼저 결식 우려 아동 발굴을 제안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을 복지 지원 체계 안으로 편입시켜 온 것이 행복얼라이언스의 가장 큰 임팩트입니다.”(신현상 한양대 경영대 교수·임팩트리서치랩 대표)

15일 SK그룹은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새로운 연결과 협력, 지속가능한 성장’을 주제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3’을 열었다. SOVAC은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 가치 플랫폼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년 제안해 출범했다.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모여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지속 가능 방안을 논의한다.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는 이날 오전 ‘협력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이라는 주제로 세션을 열었다. 그동안 행복얼라이언스가 펼쳐온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집합적 영향력(collective impact)’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집합적 영향력이란 기업, 정부, 시민사회, 지역사회 등 다양한 주체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하는 것이다. 신현상 교수, 임은미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국장, 최민건 BGF리테일 팀장, 권연주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실장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 ‘행복두끼’로 5314명 지원

신현상 한양대 경영대 교수가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3’ 행사에서 ‘행복두끼 프로젝트’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신현상 한양대 경영대 교수가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3’ 행사에서 ‘행복두끼 프로젝트’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아동의 결식·결핍 문제를 해결하고, 주거환경이나 학습·정서를 지원하는 사업을 펼쳐왔다. ‘행복두끼 프로젝트’가 대표적인 사례다. 행복얼라이언스가 2020년부터 결식 우려 아동을 지원한 사업이다. 73개 지방정부, 116개 기업, 50곳 이상의 사회적 기업 등이 힘을 합쳐 이 프로젝트를 이끌어왔다.

지방자치단체가 결식 우려 아동을 발굴하면 지역사회와 사회적 기업은 도시락을 만들어 배송하며 아이들을 관찰한다. 기업은 후원금 또는 후원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인 행복나래에 따르면 5314명의 결식 우려 아동이 행복두끼 프로젝트로 도시락을 지원받았다.

이날 행복두끼 프로젝트의 성과를 분석해 발표한 신 교수는 “행복얼라이언스가 3년간 창출한 가치가 약 542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연평균 사업비 대비 사회성과 창출 금액은 2.7배로 추정됐다. 신 교수는 “복지 사각지대 아동을 발굴해 급식 지원 대상에 편입시키고, 지역사회에 결식 아동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는 등의 사회적 가치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복두끼 도시락에 대한 영양학적 분석도 이뤄졌다. 인공지능(AI) 기반의 푸드 스캐닝 기술로 인천 지역아동센터를 다니는 34명의 식판을 스캐닝해 음식의 양과 종류, 섭취율 등을 실시간으로 알아본 것이다. 도시락 이용 아동의 부모를 대상으로 한 심층 인터뷰에서는 ‘제철 과일을 챙겨주지 못해 마음이 안 좋았는데, 행복두끼가 그런 부분까지 챙겨줘 다행이다’ ‘도시락을 바닥에 던져두는 것이 아니라 문고리에 걸고 가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 ‘집합적 영향력’ 지속가능성 고민해야

신 교수는 “수혜 가정이 느끼는 심리적 효과뿐만 아니라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 지방정부, 지역업체, 시민들까지 아동 결식·결핍이라는 사회문제 해결 과정에서 긍정적인 인식의 변화가 나타났다”면서 “앞으로의 과제는 행복두끼 프로젝트에 참여한 이들이 결식, 결핍이라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국장은 “행복얼라이언스 사업이 목표한 방향대로 가고 있는지 점검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어떤 개선이 필요할지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2025년까지 국내 아동의 ‘결식 제로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임 국장은 “다른 방식으로 집합적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BGF리테일, 스마일게이트와도 공동의 목표를 만들어 함께 실행해 나가면 또 하나의 혁신적인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권 실장은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과 공동 성과 체계 구축은 확산돼야 한다”며 “행복얼라이언스가 아동의 의식주 문제 해결에 집중한다면 스마일게이트는 아이들이 꿈을 찾는 창의 환경을 지원해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6년부터 학대, 방임, 경계선 장애, 청소년 부모 등의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을 해오고 있다.

최 팀장도 “BGF리테일도 아동 결식 문제 해결에 관심이 많다”면서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 CU를 거점화하는 등 행복얼라이언스와 함께 협력해 시너지를 낼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GF리테일은 2017년부터 전국에 있는 편의점 CU 1만7000여 개 점주, 점원들과 함께 실종 아동을 찾아주는 ‘아동 안전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까지 105명의 아동이 CU의 도움을 받아 가족에게 돌아갔다.

행복 나눔

“은퇴 교수를 고교생 멘토로… 가치 있는 일 찾아 현실로 만듭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