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 피하려다…도로공사장 작업자, 15m 아래로 추락해 숨져

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사고 현장.(강원도소방본부 제공)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사고 현장.(강원도소방본부 제공)

도로 공사장에서 벌을 피하려던 근로자가 비탈면 아래로 추락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오전 7시 51분경 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의 한 도로 공사장에서 50대 남성 작업자 A 씨가 15m 아래로 추락했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당국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 씨가 인근에서 날아온 벌에 쏘이자 이를 피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