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버스 요금 정직하게 안 냈다”…현금 25만원·손편지 보낸 승객

지난 7일 익명의 한 시민이 과거 버스요금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며 서울시 버스정책과 버스운영팀 앞으로 현금 25만 원과 사과 편지를 보내왔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제공) 뉴시스지난 7일 익명의 한 시민이 과거 버스요금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며 서울시 버스정책과 버스운영팀 앞으로 현금 25만 원과 사과 편지를 보내왔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제공) 뉴시스

서울의 한 시내버스 승객이 과거 요금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며 손편지와 현금 25만 원을 서울시에 보냈다.

30일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 따르면 이달 7일 서울시 버스정책과 버스운영팀 앞으로 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봉투에는 익명의 손편지와 현금 5만 원권 5장이 들어있었다. 편지에는 ‘수년 전 제가 서울시 버스요금을 정직하게 내지 않고 이용했다. 저의 잘못을 만회하고자 한다. 정말 죄송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승객이 보낸 현금 25만 원은 버스조합 운송수입금공동관리업체협의회(수공협)에 전달됐고 이달 17일 수공협 통장에 입금됐다.

조장우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고물가 시대에 8년 만에 버스요금도 인상돼 모두가 힘든 시기 임에도 과거에 미납한 버스요금을 납부해 주신 시민께 감사하다”라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전혜진 기자 sunrise@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