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버거가 13만원?”…유명 인플루언서 셰프 ‘솔트배’ 결국 폐업

음식에 간을 할 때 팔꿈치를 들어 소금을 뿌리는 퍼포먼스로 유명세를 얻은 요리사 ‘솔트배’(본명 누스렛 괴체)의 뉴욕 수제버거 매장이 3년 만에 폐점했다. 그는 밀크셰이크에 금가루를 뿌려 99달러(13만원)에 파는 등 고급화 전략을 펼쳤지만 맛이 부족하고 가격은 터무니없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1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가디언 등에 따르면 유니온스퀘어파크 인근에 있었던 솔트배의 수제버거매장 ‘솔트배 버거’가 지난 6월 영업을 중단했다. 식음료 전문지 ‘이터’ 지난 6월 방문했을 때 매장에는 ‘장소 이전’ 안내문이 붙어있었다. 새 주소지는 솔트배의 메인 레스토랑인 누스렛 스테이크하우스의 주소였다. 이곳에서 버거 메뉴를 계속 팔겠다는 의미로 버거 전문점이었던 ‘솔트배 버거’는 사실상 폐점한 것이다. 솔트배는 요리를 할 때 독특한 동작으로 소금을 뿌려 유명세를 얻었고,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5200만 명에 이른다. 이런 유명세를 바탕으로 그는 전 세계 20개 도시에서 누스렛 스테이크하우스를 운영하고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