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지 걷고 배수구 뚫던 민소매 아저씨…알고보니 ‘이 사람’

지난 23일 오후 3시 25분경 기습 폭우로 잠긴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 앞 개신오거리에서 배수구를 뚫는 박재주 충북도의원. 보배드림 캡처지난 23일 오후 3시 25분경 기습 폭우로 잠긴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 앞 개신오거리에서 배수구를 뚫는 박재주 충북도의원. 보배드림 캡처

충북 지역에 시간당 70㎜ 이상의 기습 폭우가 내리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한 시민이 바지를 걷어붙이고 배수구를 뚫는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화제가 됐다. 확인 결과 이 시민은 박재주 충북도의원(청주6, 국민의힘)으로 밝혀졌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기습 폭우로 잠긴 청주시 충북대학교 앞 개신오거리에서 배수구를 뚫는 시민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오늘 청주에 또 비가 한꺼번에 와서 이곳저곳 침수됐는데 아저씨가 동네에서 배수구를 뚫고 다녔다더라”며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회색 민소매 차림의 남성이 침수된 도로에서 빗자루를 들고 있다. 그는 긴 바지를 걷고 배수구를 뚫으려는 듯 허리를 숙인 모습이다.

박 도의원이 침수된 도로에서 배수구를 뚫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박 도의원이 침수된 도로에서 배수구를 뚫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아저씨는 현실의 작은 영웅” “존경스럽다” “정말 멋진 분이다. 감사하다”며 남성을 칭찬했다. 또 “이걸 동네 아저씨가 해야 하는 거냐” “지자체가 해야 할 일을 시민이 하고 있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이에 한 누리꾼은 “도의원이시다. 저 장소에서 본인 사업장이 가까이 있다”며 잘한 일은 칭찬하자고 댓글을 달았다.

이 남성은 박재주 충북도의원이다. 개신동에 사는 박 도의원은 당일 오후 3시 25분경 “도로가 물에 잠겼다”며 경찰에 신고한 뒤 침수된 도로로 뛰어들었다.

박 도의원은 “2017년 이 지역에 큰 침수 사태가 있었는데 어제도 그때와 같이 흙탕물이 도로에 들어왔다”며 “할 수 있는 일은 배수구를 뚫는 일뿐이라고 생각해 무작정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시민이자 도의원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더 열심히 도정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박 도의원이 배수구를 뚫은 해당 도로는 지형 특성상 물이 고이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 누리꾼은 “지형상 아저씨가 계신 곳을 중심으로 남쪽과 북쪽이 오르막 경사를 이루는 곳이라 비가 오면 물이 모여든다”며 “시에서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 곳인데 아직 비상시 대책이 없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전날 충북 곳곳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충북대 앞 개신오거리를 비롯해 진천군과 청주시 율량동 등에서도 침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내 비 관련 피해 신고는 60여 건이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