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 지도부 “이재명 체포안 논의땐 당 쪼개져”

친명 “檢 영장 청구뒤에 논의를”

비명 “시간 끌면 논란만 더 커져”

‘당론으로 찬반 결정’ 놓고도 갈등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이야기를 정식 의제로 논의하기 시작하면 당이 쪼개질 것이 뻔하다.”

이 대표가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2차 검찰 조사를 받은 12일 민주당의 한 원내지도부 의원은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시점이 다가오면 관련 논의가 재점화될 텐데 벌써부터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관련 논의를 최대한 미뤄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문제를 둘러싸고 당이 분열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친명(친이재명) 핵심이자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현재 체포동의안을 이야기하기에는 상당히 이르다”며 “검찰이 체포영장을 청구한다면 그 시기에 진중한 논의를 통해서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김한규 원내대변인도 이날 긴급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체포동의안 관련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지금 논의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말을 아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관련 재조사를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9.12.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관련 재조사를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9.12.

하지만 체포동의안 관련 찬반 논쟁이 이날 이 대표의 검찰 수사를 기점으로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비명(비이재명)계인 조응천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나는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겠다는 의지는 확고하다. 그러니 무조건 가결시켜 달라’고 하고 단식에 들어갔으면 단식의 의미를 명징하게 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한 비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시간을 끌면 논란만 더 커진다”며 “이 대표가 빨리 ‘약속한 대로 가결을 해달라’고 의원들에게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만약 (체포동의안이 본회의 안건으로) 올라오면 당근 부결”이라면서 “만약 가결된다면 2002년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탄핵에 앞장섰던 사람들의 정치적 말로가 어땠는지를 기억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절대로 이 대표를 저들(검찰)의 아가리에 내어줄 수 없다”며 부결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시점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당 지도부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한 최고위원은 “당론으로 체포동의안 가부를 결정한다고 하더라도 그 자체로 논란이 클 것이고, 무기명 투표이다 보니 당론을 정한다고 해도 표 단속이 될지도 확실하지 않다”며 “어느 쪽으로든 큰 산을 넘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단식으로 야윈 이재명 대표 만져보는 인재근 의원[청계천 옆 사진관]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