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 노인 폄하 논란 발언 사과하기로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이 3일 노인 폄하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노인 폄하 발언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한 카페에서 열린 20·30세대 청년과 좌담회에서 과거 자신의 아들과의 대화를 소개하며 “자기 나이로부터 여명까지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는 게 자기(아들) 생각이었다. 되게 합리적이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1인 1표’라 현실적 어려움이 있지만 맞는 말”이라며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1대1로 표결해야 하나”라고 덧붙여 노인 폄하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현대판 고려장”, “어르신 폄하 DNA” 등의 발언으로 비판하며 공세를 폈고, 민주당 내에서도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비판이 이어졌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