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설사’ 장관감염증 환자 급증…아데노바이러스도 빠른 확산세

ⓒ News1 DBⓒ News1 DB

절기상 본격적인 가을을 알리는 백로(白露)임에도 늦더위가 이어지면서 장관감염증 환자 수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표본 감시 결과,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35주차에 발생한 장관감염증 환자는 전주(520명) 대비 4% 증가한 541명으로 확인됐다.

특히 29주(7월 16일~22일) 100명 발생 이후 감소세를 이어오던 장병원성대장균(EPEC) 환자 수가 110명으로 증가해 전년 동기간(32명) 대비 243% 급증한 것으로 나타냈다.

장병원성대장균은 수양성 설사(물처럼 나오는 변), 발열, 복통, 구토 등 증상이 나타나며 일반적으로 7일 이내 증상이 소멸한다. 장병원성대장균은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데 사람 간 전염도 가능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로타바이러스 감염 환자도 늘고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그룹 A형 로타바이러스(Group A Rotavirus)의 감염에 의한 급성위장관염을 말한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수는 지난달 중순부터 감소 추세(32주 19명→33주 15명→34주 13명)를 보이다 35주에 24명 환자가 발생하며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13명)과 비교해도 84.6% 급증한 수치다.

서울의 한 어린이병원에서 영아가 예방접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 News1서울의 한 어린이병원에서 영아가 예방접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 News1

이 바이러스는 특히 영유아에게서 흔하게 발생하는데, 대변이 손에 묻어 입을 통해 감염되거나 식품·주방기구·젖병·오염된 물 등 매개물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되고 잠복기는 24~72시간이다.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하는 환자도 6월 26일(26주차) 이후부터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감기 증상과 함께 각·결막염을 동반해 ‘눈곱 감기’라는 별명을 가진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은 다른 바이러스보다 폐렴 진행 경과가 빨라 특히 영유아와 소아에게 치명적이다.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해 치료한 환자는 26주엔 216명이었지만, 최근 4주간 685명(32주)→774명(33주)→819명(34주)→913명(35주)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입원 환자 수와 비교해 보면, 35주(8월 21~27일) 기준 37명이었던 데 비해 올해 913명으로 약 25배나 증가했다.

특히 아데노바이러스는 영유아와 소아에게 집중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입원환자 중 79.1%가 1~6세였고 7~12세(14.7%)가 그 뒤를 따랐다.

반면 장내아데노바이러스 감염 환자 발생은 드문 편이다. 장내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은 아데노바이러스가 장에 침투해 급성 위장관염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장내아데노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35주 1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6명의 환자가 발생한 데 비해 76% 감소했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