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텔서 난동 부리던 20대女 7층 아래 추락…일행은 마약 양성

인천의 한 모텔 복도에서 소화기를 뿌리는 등 난동을 부리던 20대 여성이 7층 아래 지상으로 추락해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함께 투숙을 하던 일행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께 미추홀구 모 모텔에서 “투숙객이 복도에서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투숙객은 모두 현장을 떠난 상태였다. 하지만 모텔 폐쇄회로(CC) TV 영상에는 20대 여성 A씨가 소화기를 복도에 뿌리는 등의 소란을 피우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경찰은 복도를 배회하던 A씨가 창밖으로 떨어진 정황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A씨와 함께 투숙을 하던 B(20대·여)씨와 C(20대)씨는 지상으로 추락한 A씨를 승용차에 태워 현장을 급히 이탈한 것으로 파악됐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미추홀구 일대에서 B씨를 검거, 이후 타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A씨를 붙잡았다.

B씨는 소변 간이시약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일행과) 같이 마약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A씨의 마약 투약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나머지 일행인 C씨의 뒤를 쫓는 한편, A씨 일행에게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구체적 사건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일상 파고든 마약의 유혹

마약 고등래퍼 윤병호, 항소심서 징역 7년…“죄질 불량”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