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달 색 넘어 후회 없는 진심으로”…항저우 AG 선수단 결단식

尹, 박보균 대독 통해 “기쁨 선사해 달라” 격려

한국 대표팀 목표 최대 금 50개·종합 3위 수성

펜싱 구본길·수영 김서영 개회식 기수 겸 주장

최대 금메달 50개, 종합 3위 수성을 목표로 하는 한국 선수단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한국 선수단은 12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선수단 결단식을 열고 메달 색깔을 넘어 선수들의 열정으로 국민들을 감동시키는 대회를 다짐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된 이번 대회는 사상 최다 선수인 45개국 1만 2500명이 참가해 총 40개 종목에서 481개의 금메달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39개 종목에 선수단 1140여명을 파견하는 한국은 ‘최대 금메달 50개, 종합 3위 수성’을 목표로 세웠다.

이날 결단식에서는 약 780여명의 선수단이 결의를 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한 격려사를 통해 “코로나19로 대회가 1년 연기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선수들의 강인한 의지와 열정은 국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또 “아시안게임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남은 기간 훈련에 만전을 기하고, 대회 기간 최고의 기량을 펼치길 바란다. 국민들과 같은 마음으로 함께 뛰며 열정과 도전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최윤 선수단장은 “우리 선수단은 대회 1년 연기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피나는 노력으로 묵묵히 훈련에 임하며 대회 준비에 매진해왔다. 스포츠 강국을 넘어 스포츠 선진국으로 올라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선수단의 중점 사항 2가지도 짚었다. 최 단장은 “선수들이 그동안 흘린 땀방울과 노력의 가치를 메달의 색깔로 정의하지 않겠다”며 “마지막까지 후회 없는 진심이 전해질 때 국민들은 그 노력에 박수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이번 아시안게임부터는 인기 종목뿐 아니라 비인기 종목, 비인지 종목까지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수많은 종류의 스포츠가 있고 각각의 감동적인 드라마가 있다. 인기 종목에 대한 열광만큼 비인지 종목에도 사랑을 갖게 되면 우리 국민들이 더 큰 행복을 맛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박 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홍익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이용호 문체위 여당 간사, 임오경 국회의원, 김정행 명예회장,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 체육계 인사들이 참석해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 관계자도 다수 참석했다.

공식행사는 오후 3시부터 대한체육회장 개식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대통령 격려사 대독,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축사, 선수단장 답사, 선수단 소개 및 응원영상 시청, 단기 수여,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는 23일 항저우 올림픽센터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는 개회식 기수 겸 한국 선수단 주장으로 펜싱 구본길, 수영 김서영이 선정됐다.

결단식 종료 후에는 가수 권은비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이어 대회 일반, 의무 등 항저우아시안게임과 관련한 선수단 교육도 진행됐다.

선수단 본진은 20일 항저우로 출국한다. 이번 대회는 23일부터 내달 8알까지 진행된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