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링크인터내셔널, 부드러운 저도주 위스키 ‘임페리얼 블랙’ 새 단장

숙성연수·젊은 감각 디자인 강조

12년·17년 제품 2종 리뉴얼

긴 오크통 숙성으로 저도주 위스키 차별화

시바스브라더스, 원액 생산·블렌딩·병입 담당

새롭게 단장한 드링크인터내셔널 임페리얼 블랙 제품 이미지새롭게 단장한 드링크인터내셔널 임페리얼 블랙 제품 이미지

드링크인터내셔널은 패키지 새 단장을 거친 ‘임페리얼 블랙’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임페리얼 블랙은 병 전체를 감싸는 진한 블랙 컬러와 특유의 다이아몬드 앵글 커팅이 특징이다. 숙성년수(숙성연수)에 따라 12년과 17년 등 2개 제품으로 판매된다. 기존에는 라벨에 ‘더스무스(THE SMOOTH)’라고 표기했지만 이번 리뉴얼을 통해 ‘블랙(BLACK)’을 메인으로 설정하고 숙성년수 12와 17을 강조해 제품을 구분했다. 일반적으로 도수가 낮은 저도주 위스키 제품은 숙성년수를 표기하지 않는 무연산이 대다수지만 임페리얼 블랙은 숙성년수를 강조해 차별화된 품질을 강조한다. 리뉴얼 제품으로도 이어진 임페리얼 브랜드 다이아몬드 앵글 커팅 디자인은 앞서 세계적인 디자인 품평회인 ‘레드닷어워드’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글자 디자인은 젊고 캐주얼한 감각을 강조한다. 임페리얼 브랜드가 최초로 도입한 위조 방지 장치도 그대로 유지됐다.

드링크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임페리얼 블랙은 최소 12년과 17년 이상 숙성한 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를 베이스로 생산된다. 고숙성 위스키 원액 특유의 깊은 맛과 향을 유지하면서 도수를 낮춰 한결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고 소개했다. 스코틀랜드 위스키 생산지로 유명한 스페이사이드(Speyside)지역 몰트 위스키를 주로 사용했고 시바스브라더스의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Sandy Hyslop)’이 직접 블렌딩을 맡아 깔끔하면서 부드러운 풍미를 완성했다고 한다. 시바스브라더스는 발렌타인과 로얄살루트, 시바스리갈 등 유명 스카치 위스키를 생산·판매하는 글로벌 주류 업체다. 국내에서는 면세점을 통해 익숙해진 위스키 브랜드이기도 하다.

임페리얼 블랙은 시바스브라더스가 원액 생산부터 블렌딩, 병입 등 전 과정을 모두 책임진다. 사실상 시바스브라더스가 생산하는 위스키인 셈이다. 발렌타인과 로얄살루트 등에 버금가는 맛과 품질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임페리얼 블랙 12는 달콤한 사과와 잘 익은 배, 옅은 꽃 향기를 느낄 수 있고 임페리얼 블랙 17은 자두향과 캐러멜, 바닐라 풍미가 특징이라고 드링크인터내셔널 측은 설명했다. 알코올도수는 35도다.

드링크인터내셔널은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임페리얼 블랙 12와 17을 비롯해 블랙 35 바이 임페리얼, 정통 스카치 위스키를 투명한 병에 담은 클래식 라인(40도) 12년, 17년, 19년, 21년 등 총 7종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차훈 드링크인터내셔널 대표는 “이번 새 단장을 통해 임페리얼 블랙을 보다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위스키로 소비자 니즈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