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選 쇼크에…“日자민 중견·신진, 총재選서 ‘새얼굴’ 모색 움직임”

올해 9월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새 얼굴’을 내세우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고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특히 신문은 최근 치러진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거대 정당의 지원을 받지 않은 이시마루 신지(石丸伸二·41) 전 히로시마(?島)현 아키타카카타(安芸高田)시 시장이 160만 표 이상을 얻으며 제1야당 입헌민주당 지지 후보를 제치고 2위를 한 영향도 있다고 짚었다. 자민당은 최근 파벌 비자금 스캔들로 파벌 해체가 잇따랐다. 아소파 이외의 5개 파벌이 해체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활동하기 쉬워진 중견·신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차기 중의원(하원) 선거를 앞두고 세대 교체로 쇄신감을 내려는 목적이 있다”고 풀이했다. 구체적으로 자민당이 정권을 탈환한 2012년 이후 중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4선 이하 중견·신진 의원들이 이러한 움직임을 이끌고 있다. 자민당이 민주당에 정권을 빼앗긴 2009년 이후 초선한 의원들이다. 신문에 따르면 9월 총재 선거에서 투표권을 가진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