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덴마크 코펜하겐 히피 지역서 총격, 1명 죽고 4명다쳐

저항문화 · 마약으로 유명한 크리스티아나 지역서

경찰, 마약범죄 조직과 관련해 용의자 2명 추적 중

덴마크 코펜하겐의 저항문화와 마약 거래로 유명한 지역에서 주말인 26일 총격전이 벌어져 30세의 한 남성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고 덴마크 경찰이 발표했다.

크리스티아나 구역의 한 빌딩 안에서 복면을 한 2명의 남성 총격범들이 총기를 난사했다고 코펜하겐 경찰의 폴 킬드센 대변인이 덴마크 기자들을 향해 밝혔다.

그는 이번 총격사건이 범죄 조직들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덴마크의 TV2 방송이 보도했다.

부상자들 가운데 한 명은 중태이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으며 나머지 부상자들은 모두 경상이라고 킬드센 대변인은 말했다.

총격범들은 26일 밤까지도 잡히지 않았으며 경찰이 이들을 추격하고 있다.

주민 850여명이 사는 크리스티아니아는 코펜하겐 남동쪽에 위치한 약 33만m² 규모 마을로, 1971년 군기지가 다른 곳으로 이전하면서 히피들이 정착한 곳이다.

당초 덴마크 당국은 이들의 불법거주를 인정하지 않았으나, 주민들이 공동체를 지키려 저항해 1989년 크리스티아니아의 자치권을 인정했다.

덴마크에서 기호용 대마초 거래는 불법이지만, 이 지역에선 대마초를 자유롭게 사고파는 것이 용인되었다가 2004년부터 경찰의 마약거래 단속이 다시 시작되었다.

이런 사연이 알려지고 나서 히피 공동체 특유의 자유로운 분위기 등으로 크리스티아니아는 매년 약 50만명이 방문하는 코펜하겐 대표 관광지가 됐지만, 최근까지도 크고 작은 폭력사건과 범죄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