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화 중 장난으로”…‘포천 터미널 흉기난동’ 허위글 20대 검거

‘경기 포천 종합버스터미널에서 흉기 난동으로 다수가 피해를 입었다’는 가짜뉴스를 유포한 최초 작성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전기통신기본법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1시48분께 ‘포천 내손면 종합버스터미널에서 만취한 40대 남성의 흉기난동으로 36명 피해 및 버스 12대 전소‘라는 허위사실 작성하고 이를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린 혐의다.

A씨는 당시 군대 동기와 카카오톡에서 1:1 대화를 하다 해당 문구를 작성했고, 이를 진짜라고 믿은 친구가 다른 오픈채팅방에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군대 동기와 대화 중 장난으로 작성했다”며 “포천 인근 군부대에서 복무한 적이 있어 포천시 관련 허위사실을 작성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현역 흉기난동‘ 사건 직후 의정부, 고양, 포천 등 경기북부지역에서도 비슷한 범행을 암시하는 예고글이 잇따랐다.

묻지마 범죄

“공항 테러” “초등교 칼부림”… 살인 예고 글 수위 높아져

[포천=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