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항공 뉴욕행 여객기, 기체 결함으로 인천 회항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회항했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승객 400명과 승무원 27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KE081편 A380항공기의 랜딩기어(착륙장치)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륙 후 30분이 지났을 무렵 경고 메시지가 표시됐다. 대한항공은 도착지인 뉴욕 현지에서 정비를 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항공기를 교체하기로 했다. 이에 KE081편은 일본 근처까지 갔다가 되돌아와 오후 3시 40분 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착륙했다. 여객기는 안전한 착륙을 위해 한반도 상공을 돌면서 일부러 연료를 소모했다. 착륙을 위한 적정 무게를 맞추기 위한 조치다.

대한항공은 동일 기종의 여객기로 대체해 오후 5시 쯤 다시 뉴욕으로 출발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승객 안전을 위한 조치로 불편하게 해 드려 죄송하다”며 “최대한 빨리 안전하게 교체항공편으로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