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로비 의혹’ 박영수 전 특검, 14일 첫 재판

‘대장동 로비 의혹’을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가중처벌법(수재 등)·청탁금지법 위반 혐의와 관련,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8.3/뉴스1‘대장동 로비 의혹’을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가중처벌법(수재 등)·청탁금지법 위반 혐의와 관련,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8.3/뉴스1

이른바 ‘대장동 로비 의혹’으로 구속기소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재판이 이번 주 시작된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김동현)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수재 등)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특검의 첫 공판기일을 오는 14일 오전 10시 진행한다.

박 전 특검의 측근인 양재식 변호사도 특정경제가중처벌법위반(수재 등) 혐의로 박 전 특검과 함께 재판받는다.

공판기일에는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있어 두 사람은 법정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박 전 특검은 2014~2015년 우리은행 사외이사 겸 이사회 의장, 감사위원으로 재직하면서 대장동 민간업자들의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수백억원 상당의 땅과 건물을 약속받고 8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2019~2021년 딸 박모씨를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5회에 걸쳐 총 11억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박 전 특검은 지난달 3일 구속됐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의 구속기간을 1차례 연장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서울=뉴스1)

대장동 수사

포탄 들고 불구덩이 속으로 들어가려는 ‘北 1호 영업사원’…일주일 사진 정리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