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지도부-비명계, 주고받기 시도했지만 체포안 가결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표결 전날 비명 “권한 일부 내려놓길”

李 “통합적 당 운영” 밝혔지만 가결돼

李, 체포안 가결에 입장 안밝혀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부결’ 조건으로 “당 대표 권한을 일부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가 21일 본회의 표결 직전 “통합적 당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것도 이에 대한 답변 차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표결을 앞두고 가결 위기를 감지한 이 대표가 비명계를 향해 막판까지 ‘달래기’를 시도했지만 결국 체포동의안 가결을 막지 못한 셈이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비명계 재선 신동근 의원은 20일 민주당 의원 단체 대화방에 “이대로 가면 (체포동의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당 대표 직속 ‘통합과 비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원회) 구성은 당내 비명 비주류 의원 중심으로 구성하도록 하는 것도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한 친문(친문재인)계 의원은 “(체포동의안을 부결한 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대표가 가진 공천 권한을 일부 내려놓고 그 대신 사실상 ‘비상대책위원회’ 성격의 조직을 당 대표 직속으로 두고 당을 ‘공동 운영’하자는 제안”이라고 했다.

21일 오전 이 대표를 병원에서 만나고 돌아온 박광온 원내대표는 본회의 전 마지막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이 대표가 “당 운영을 우려하는 의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편향적인 당 운영 의사가 없으며, 의원 통합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한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는 향후 통합적 당 운영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가 이 부분을 의원들에게 설명하며 함께 부결시켜 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대표의 ‘통합적 당 운영’에 대한 해석은 엇갈렸다. 한 비명계 의원은 “이 대표가 위원회 구성에 대한 직접적 약속은 하지 않았다”고 일축한 반면, 이 대표 측근 인사는 “이 대표가 비명계의 제안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음에도 가결이 되는 일이 벌어졌다. 앞으로 비명계의 요구대로 움직일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가결 후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가결 소식에) 아무 반응이 없었다. 말을 안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 “당무위 결의로 이재명 단식 중단 요청”…단식 멈추나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