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인비하’ 논란 김은경, 4일 만에 사과 입장 밝힌다

오전 10시 민주당 당사서 사과 입장 발표 예정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이 3일 자신의 노인 비하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힌다. 논란이 시작된 이후 4일 만이다.

혁신위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 당사에서 노인 비하 발언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에서 열린 청년 좌담회에서 “자기(아들)가 생각할 때는 자기 나이로부터 여명까지, 엄마 나이로부터 여명까지로 해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는 것이다.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일대일로 표결해야 하냐는 것”이냐는 아들의 말을 두고 “되게 합리적이고 맞는 말”이라고 소개해 논란을 빚었다.

김 위원장은 노인 비하 발언 논란이 확산하자 유감을 표명했다. 전날에도 “제가 상처를 드렸다면 노여움을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직접적인 사과는 하지 않았다.

한편 박광온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김 위원장의 노인 비하 발언을 사과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박 원내대표와 동행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노인회 찾아 사과…노인회, ‘김 사진’ 때리며 사퇴 촉구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