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네 번째 태극마크’ 강백호 “젊은 선수들 패기 보여드릴게요”

세 차례 국제대회에서 타율 0.362, 9타점 6득점 활약

올림픽 껌 논란·WBC 세리머니 아웃으로 비난 받기도

“기대해주세요.”

태극마크를 단 강백호(KT 위즈)가 자신감을 내비쳤다.

28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한 강백호는 “컨디션은 좋다. 실전 경기를 했는데 투수력이 좋아 기대감을 갖고 항저우에 왔다”고 입성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잘 준비했다.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강백호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승선, 네 번째 국제대회를 치른다.

이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대표팀 내 위치다. 이번 대표팀은 자체적으로 연령 제한을 두고 만 25세 이하 혹은 입단 4년 차 이하로 꾸렸다. 만 30세 이하의 와일드카드는 3명만 발탁했다.

프로 데뷔 6년 차의 강백호는 이제 대표팀의 중심이다.

“대표팀을 오면서 처음으로 막내를 벗어났다. 많은 후배들과 형들과 오게 됐다”며 웃은 강백호는 “젊은 선수들의 패기도 있고, 이 선수들이 앞으로 우리 나라 대표하는 선수들이라는 걸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 잘했으니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눈을 빛냈다.

“선수들이 자신이 넘치는 거 같고 기대가 되는 거 같다”며 기세가 오른 대표팀의 분위기도 전했다.

태극마크를 단 강백호는 펄펄 날았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2020 도쿄 올림픽,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경험하며 통산 16경기 타율 0.362(47타수 17안타), 9타점 6득점을 기록했다.

허나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웃을 수 없었다.

도쿄 올림픽 때는 더그아웃에 앉아 껌을 씹던 모습으로 손가락질을 받았고, WBC 호주전서는 2루타를 치고 세리머니를 하다 태그아웃 당해 비난의 중심에 섰다.

이번 대회는 ‘국가대표’ 강백호에게도 자신을 향한 시선을 바꿔 놓을 수 있는 기회다.

강백호는 “세 번의 대표팀에서 선배들에게 좋은 걸 많이 배웠다. 지금 선수들과 좋은 결과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 우리 선수층이 생각보다 탄탄한 거 같다”며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다른 나라보다 더 즐기면서 재미있고,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항저우=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