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 에페, 단체전서 일본에 패배…2연속 동메달[항저우AG]

펜싱 대표팀 권영준(오른쪽)/뉴스1 DB펜싱 대표팀 권영준(오른쪽)/뉴스1 DB

남자 펜싱 에페 대표팀이 준결승에서 탈락, 2개 대회 연속 동메달에 만족하게 됐다.

권영준(익산시청), 마세건(부산광역시청), 김재원(석정도시개발)이 팀을 이룬 한국은 29일 중국 항저우의 디안즈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34-45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이 종목에서 2개 대회 연속 동메달을 기록하게 됐다.

권영준(익산시청), 마세건(부산광역시청), 김재원(석정도시개발)이 팀을 이룬 한국은 29일 중국 항저우의 디안즈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 News1권영준(익산시청), 마세건(부산광역시청), 김재원(석정도시개발)이 팀을 이룬 한국은 29일 중국 항저우의 디안즈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 News1

앞서 한국 남자 에페는 2006년 도하 대회부터 2014년 인천 대회까지 단체전에서 3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준결승에서 중국에 덜미를 잡혀 4연패가 무산된 바 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정상을 되찾으려 했으나 실패했다.

중국과의 8강전에서 힘겹게 승리한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초반부터 끌려갔다. 선봉에 나선 마세건과 김재원이 3점을 합작하는 동안 9점을 허용, 3-9로 끌려 갔다.

이후 권영준이 3바우트에서 5-3으로 승리했지만 8-12로 여전히 격차는 컸다. 이후 한국은 좀처럼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며 끌려갔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한국과 일본의 점수 차는 더 벌어졌고 한국은 9점차로 패배, 동메달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한편 한국 펜싱은 가장 마지막 종목인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추가, 총 6개의 금메달과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를 획득하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