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또 군수공장 시찰…“어떤 전쟁에도 대처”

3~5일에 이어 엿새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 군수공장을 시찰했다.

14일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11일과 12일 전술미싸일생산공장을 비롯한 중요군수공장들을 현지지도하시면서 군수생산실태를 료해(파악) 하시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군대는 임의의 시각에 그 어떤 전쟁에도 대처할 수 있는 압도적인 군사력과 확고한 준비태세를 철저히 갖춤으로써 적들이 감히 무력을 사용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만들며 만약 접어든다면 반드시 괴멸시켜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군수공장 시찰은 지난 3~5일에 이어 엿새만이다.

이달 진행될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대응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전 투입용 무기를 수출하려고 무기 생산 실태 점검에 나섰다는 추정도 나온다.

[서울=뉴시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