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수 “생활고 아내 홀로 미국行 이혼 위기…심마니가 살렸다”

가수 김정수(73)가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아내와 이혼 위기까지 갔던 사연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1967년 그룹 ‘미키스’의 베이스 겸 보컬로 데뷔 후 히트곡 ‘내 마음 당신 곁으로’, ‘당신’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정수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미8군 무대에서 노래를 시작한 김정수는 밴드 멤버의 동생과 사랑에 빠져 결혼을 했다. 김정수는 “내가 그때 수입이라고 해봤자 생활은 겨우 되는데 돈 좀 생기면 악기를 샀다. 음악은 장비 싸움이니까. 장비가 좋아야 좋은 소리가 나니까. 그러니까 항상 쪼들렸다”고 회고했다. 처음에는 사랑으로만 살았던 아내는 애를 낳고 보니 ‘이게 아니구나’ 싶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굶어죽기 십상이라고 생각한 아내는 김정수 몰래 미국 이민 수속을 다 했다. 김정수는 “나는 그때 ‘내 마음 당신 곁으로’ 앨범을 내고 녹음하러 다니고 바쁘고 밤새고 그랬는데 아내가 비자가 나왔으니까 미국에 가자는 거야. 그래서 ‘난 못 간다. 너 애초에 내가 이런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