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용 측 “檢 위증 지시 증언 확보?…사실대로 증언해달라 요청”

“자백이 위증 요청했다는 의미면 실체와 달라”

“사실대로 증언해달라고 요청한 적은 있어”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검찰이 자신의 재판에서 위증한 혐의를 받는 이홍우 전 경기도시장상권진흥(경상원) 원장의 자백을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이 전 원장의 자백이 김 전 부원장 측이 위증해줄 것을 요청했다는 의미라면 이는 명백히 실체와 다른 진술”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김 전 부위원장 측 변호인은 25일 입장문에서 “위증을 해 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이 전 원장의 자백이 김 전 부원장 측의 요청에 의해 증언에 나선 것이라는 의미라면 이는 사실”이라며 “이미 2022년 1월경에 확인된 5월3일자 알리바이에 대해 이를 사실대로 증언해 줄 수 있느냐는 요청을 김 전 부원장 측이 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검찰이 이 전 원장으로부터 “거짓 증언을 한 것이 맞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휴대전화 속 캘린더 사진도 위조된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는 보도를 내놨다.

검찰은 김 전 부원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지난 2021년 5월3일 오후 유원홀딩스 사무실에서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원장은 올해 5월4일 김 전 부원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전 부원장, 신모씨(경기도에너지센터장)와 함께 2021년 5월3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회의를 했다’고 증언했다. 신씨도 ‘이 전 원장과 함께 김 전 부원장을 만났다’는 취지의 사실확인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원장은 과거 사용하던 휴대전화 달력 애플리케이션에 2021년 5월3일 신씨와 김 전 부원장의 이름이 적힌 사진이 있다고 했다. 이는 현재 사용하는 휴대전화로 과거 사용하던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촬영한 사진으로, 김 전 부원장 측은 이 사진을 올해 5월11일 증거로 제출했다.

이에 재판부는 이 전 원장에게 기존 휴대전화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그는 증언 후 ‘휴대전화를 분실했다’고 주장했고 재판부는 직권으로 영장을 발부해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하지만 이 전 원장의 휴대전화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전 원장에게 위증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6월9일 이 전 원장과 신씨의 주거지 및 사무실 등 4~5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지에는 유원홀딩스 인근 모처도 포함됐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이 김 전 부원장과 함께 있었다고 주장하는 시간에 김 전 부원장이 이 장소에 있었다고 보고 있다.

[서울=뉴시스]

대장동 수사

“김용측 요구에… 유동규에 돈받은날 金알리바이 거짓증언”… 檢, 진술 확보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