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부선 철도 지하화해 대규모 녹지 조성”

취임 1년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제2세종문화회관 등 문화시설 유치

문래 기계단지 이전-재개발 추진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이 7일 서울 영등포구청 집무실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찾아가는 ‘발품 행정’을 강조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이 7일 서울 영등포구청 집무실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찾아가는 ‘발품 행정’을 강조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영등포구의 숙원 사업인 경부선 철도 지하화가 성사되면 그 자리에 대규모 녹지를 조성할 생각입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61)은 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부선 철도 지하화가 실현되면 파급 효과가 막대할 것”이라며 “산이 없고 녹지가 부족한 영등포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그 자리에 도심 속 대규모 녹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영등포구는 올해 제정을 목표로 추진 중인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가칭)이 국회를 통과하면 경부선 지하화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취임 1년이 지난 최 구청장은 영등포구가 서울에서 유일한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도시’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서울 서남권 문화 중심지로 부상하기 위해 영등포구 문래동 공공부지에 ‘구립 예술의 전당’, 여의도공원에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을 확정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통해 법정 문화도시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에 남은 가장 큰 공업단지인 문래동 기계금속단지를 첨단 산업단지로 재개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최 구청장은 “각 철공소가 단계별로 협업하며 주조부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까지 전 공정을 처리하기 때문에 재개발을 하려면 기계금속단지를 통째로 이전하는 수밖에 없다”며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하며 해당 지역을 4차 첨단산업 중심 단지로 탈바꿈시키겠다”고 했다.

최 구청장은 올 1월부터 5개월 동안 구내 경로당 170곳을 모두 찾으며 지역 어르신들과 소통했다. 최 구청장은 “정책 판단의 기준은 오직 구민의 이익뿐이란 생각으로 구정에 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당도 야당도 아닌 ‘영등포 구민당’의 당원이라는 각오로 업무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혜진 기자 sunrise@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