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건장한 청년 4명, 갑자기 무릎 꿇더니…” 무인점포 사장 감동한 이유는?

(YTN 뉴스 갈무리)(YTN 뉴스 갈무리)

캔 음료가 쏟아져 어지럽혀진 무인점포를 치우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손님들을 향한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5일 YTN은 지난 1일 오전 6시 43분쯤 부산의 한 무인점포 매장 주인 A 씨가 제보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음료, 냉장 식품들로 가득 채워진 무인점포 냉장고 옆에 층층이 쌓인 상자가 무너지며 캔 음료가 우르르 쏟아졌다.

날이 밝은 뒤에도 쏟아진 캔 음료들은 그대로 바닥에 흐트러져 있다. 이때 매장으로 들어온 남성 4명은 음료가 쏟아진 곳으로 향하더니 팔을 걷어붙여 물건을 치우기 시작했다.

이들은 겉옷을 벗고 소매를 걷어 올리더니 본격적으로 정리에 나섰다. 떨어진 물건은 진열대 위에 가지런히 올렸다. 한 남성은 무릎을 꿇은 채 바닥에 흘러 있는 음료를 휴지로 닦았다.

(YTN 뉴스 갈무리)(YTN 뉴스 갈무리)

남성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덕분에 매장은 금세 깨끗해졌고, 이들은 그제야 구입할 물건을 고르기 시작했다.

뒤늦게 CCTV를 확인한 점포 주인 A 씨는 남성들에게 감사 인사와 성의를 표하고 싶다는 뜻을 매체를 통해 전했다. A 씨는 “식사하시고 정리를 안 하고 가시는 분도 있는 반면에 본인이 어지럽히신 것도 아닌데 직접 치워주신 거에 대해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고마워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부산 시민들 덕분에 오늘 행복한 하루가 될 것 같다”, “훈훈한 소식을 자주 봤으면 좋겠다”, “주머니에 손 꽂고 무섭게 들어와서 치워주고 가시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