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당선인들 “특검법 무조건 반대할 수 없어”

[4·10 총선 후폭풍]

일부선 “김건희 특검법 전향적 필요”

윤재옥 “양당 원내대표가 상의할 일”

22대 총선에서 압승한 범야권이 5월 21대 국회 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김건희 특검법’ ‘해병대 채모 상병 특검법’을 처리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특검법에 찬성하겠다는 국민의힘 당선인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총선 참패로 민심을 확인한 만큼 “무조건 반대할 수는 없다”는 목소리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범야권이 192석을 차지하면서 국민의힘(108석)에서 8표만 이탈하면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무력화될 수 있는 상황이어서 특검법에 찬성하는 당선인이 늘어나면 국민의힘이 딜레마에 빠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기 성남 분당갑에서 당선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12일 통화에서 ‘채 상병 특검법’ 처리와 관련해 “개인적으로는 찬성”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보훈의 관점에서 진실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다만 안 의원은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선 “특검이 검찰 수사 종결 후에 시작돼야 하는데 경찰도 아직 수사 중”이라며 “수사가 종결되고 판단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김건희 특검법’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등 두 특검 모두 “전향적으로 검토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국민의힘 김재섭 당선인(서울 도봉갑)은 “특검법이 국정 운영의 발목을 잡았고 정권심판론 목소리도 강하게 나오고 있는데 정부 여당으로서 국민에게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김용태 당선인(경기 포천-가평)도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도 높고 당 대응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 상병 특검법 처리와 관련해 “양당 원내대표가 만나 상의할 일”이라고 했다. 당 관계자는 “지도부 공백으로 대응 방안을 제대로 논의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