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檢지휘부 물갈이 이어 이달중 경찰 인사… ‘경찰청장 후보’ 치안정감 최소 2명 교체

차기 경찰청장 내정 관련 주목

‘이태원 참사’ 김광호 정직 처분

ⓒ뉴시스

정부가 이르면 이달 중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이 될 치안정감을 최소 2명 교체하는 등 경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할 전망이다. 최근 검찰 주요 수사 지휘부를 물갈이한 데 이어, 경찰에서도 사정기관 장악력을 높이는 인사가 이뤄질 거란 관측이 나온다.

21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대통령실은 최근 치안감 6명으로부터 인사검증 자료를 제출받았다. 이 중 최소 2명에서 3명이 이달 말에서 6월 초 사이에 치안정감으로 승진할 전망이다. 유력하게 거론되는 대상은 배대희 경찰청 수사기획조정관과 이호영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김봉식 경찰청 수사국장 등이다.

교체 대상인 현직 치안정감으로는 오래 재임한 부산경찰청장, 정년이 다가오는 인천경찰청장 등이 꼽힌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4·10총선 직후부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한다는 말이 내부에서 돌았다”며 “최근 검찰 인사에서 이른바 친윤(친윤석열) 검사장들을 핵심 수사 지휘부로 전진 배치한 것처럼 경찰에서도 비슷한 기류의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현행법상 경찰청장은 치안정감 중에서만 임명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인사는 7월 중 내정이 예정된 차기 경찰청장 경쟁 구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직 치안정감 중 임기가 보장된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한 실질적 경찰청장 후보군이 절반 가까이 교체되기 때문이다.

차기 청장으로는 조지호 서울경찰청장과 김수환 경찰청 차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조 청장은 윤 대통령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인사 검증 업무를 맡은 이후 반년 만에 두 직급 승진해 주목받았다. 김 차장은 이명박 정부 때 대통령 치안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조 청장과 김 차장 모두 이번 정부에서 경찰청 정보국장을 지냈는데, 보수정권에서 정보국장을 지냈다는 건 인물에 대한 정부의 검증이 애초에 끝났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무총리 소속 중앙징계위원회는 ‘이태원 핼러윈 참사’ 부실 대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광호 전 서울경찰청장을 정직 처분할 것을 의결하고 17일 경찰청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참사 발생 566일 만이다. 경찰청장 바로 아래 계급인 치안정감이 중징계를 받는 것은 이례적이다. 정직은 경찰공무원 징계 규정상 파면·해임·강등 다음으로 무거운 중징계다. 김 전 청장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사전에 인파 집중 관련 보고를 받고서도 경비기동대를 적정하게 배치하지 않아 참사를 키운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로 올 1월 기소된 뒤 직위해제된 상태다.


송유근 기자 big@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