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녹색기후기금 3억 달러 공여…‘녹색 사다리’ 되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9.6/뉴스1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9.6/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기금 3억 달러(약 4000억원) 공여를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 ‘하나의 지구’(One Earth)에서 “녹색기후기금(GCF)에 3억달러를 추가로 공여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를 지원하기 위한 ‘녹색 사다리’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기금 공여를 통해 “개발도상국들의 기후변화 적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헀다.

G20 정상회의 첫 세션에서는 각국 정상이 기후변화와 환경, 에너지 전환에 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이 기여할 방안으로 GCF 공여를 포함해 ‘녹색 기술 확산’, ‘녹색 해운 항로 구축’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기후변화로 인한 천재지변은 세계 각지에서 시민의 안전과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는 국제사회 전체의 강력한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녹색 기술’ 확산에도 한국이 적극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녹색 기술과 경험을 확산하는 데 있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지난해 한국에 개소한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 사무소,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녹색기후기금(GCF) 등을 언급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원자력 발전과 수소 에너지를 중심으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주도해 나가겠다”며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면서도 에너지 안보를 강화하고자 하는 국가들과 적극적인 원전 협력을 희망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수소 생산과 활용 등 전 주기에 걸쳐 기술 협력과 국제표준 수립을 위한 글로벌 협업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려면 국제 해운의 탈탄소 노력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윤 대통령은 “바다 위 탄소중립, 국제 해운의 탈탄소화로 가는 열쇠는 녹색 해운 항로의 구축”이라며 “대한민국은 저탄소, 무탄소 선박 개발과 친환경 항만 인프라 구축까지 아우르는 친환경 해운 솔루션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주도할 친환경 해운 솔루션은 지구 각지의 항로를 녹색 항로로 연결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정부

尹, G20 갈라 만찬 참석…바이든·마크롱 등과 환담

(뉴델리·서울=뉴스1)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