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대통령 “트뤼도 총리와 만남 늘 좋아…韓·加 우정 돈독”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게 “한국 해외긴급구호대가 최근 캐나다에서 벌인 활동에서 보듯 우리의 우정은 어느 때보다 돈독하다”고 했다. 앞서 트뤼드 총리가 양자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보낸 메시지에 화답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X’를 통해 “(트뤼도 총리와의) 만남은 늘 그랬듯이 좋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일(현지시간)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회담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렸다.

트뤼도 총리는 회담을 마친 뒤 같은날 X에 “오늘 윤 대통령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캐나다 국민들이 한국 소방대원들의 산불 진화 지원에 대해 얼마나 높이 평가하고 있는지 전했다”며 “좋은 일자리 창출, 청정경제 구축, 캐나다-한국 간 파트너십 강화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한국 해외긴급구호대(KDRT)는 지난 7월 캐나다 산불 진화에 투입돼 지난달까지 캐나다 퀘벡주에서 활동했다. 트뤼도 총리는 회담에서 이를 언급하며 “캐나다가 화재로 인해 힘든 여름을 보냈는데 그때 한국 긴급구호대는 저희에게 큰 도움이었고, 캐나다 전역에 큰 울림이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다자회의에서 멀리서 보기만 해도 제가 달려가게 되고 이렇게 만나서 반갑다”며 “우리나라 소방대원들이 출국할 때 직접 항공기 안까지 오셔서 환송해 주셔서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尹대통령 “인도, 자유·평화·번영의 인태 함께 가꾸는 중요 파트너”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sourc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